• 자연 그대로의 숲속에서, 행복한 시간
  • 커뮤니티
  • homeHOME /
  • 커뮤니티 /
  • 사진방

사진방

하지 말라는데도 또..강릉 호텔서 노마스크 풀파티(종합)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어잘해요 댓글 0건 조회 16회 작성일 21-10-14 03:29

본문

(강릉=뉴스1) 김정호 기자,윤왕근 기자 = 강원 강릉의 한 대형호텔이 방역수칙을 어기며 밤늦게까지 풀파티를 열어 물의를 빚고 있다.

강릉시는 지난달 31일 오후 10시 15분쯤 영업시간, 사적모임 인원 제한 등의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위반하고 풀파티를 연 A호텔을 적발했다고 1일 밝혔다.

A호텔에는 영업정지 10일 처분이 내려졌다.

풀파티 당시 수십명의 젊은이들이 음악을 틀어놓고 술과 음료를 즐긴 것으로 확인됐다.

일부는 마스크도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강릉시는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로 영업시간은 오후 10시, 사적모임은 4명으로 제한된다.

A호텔은 방역당국의 거듭된 점검과 당부에도 풀파티를 강행해 더욱 공분을 사고 있다.

강릉시는 A호텔이 풀파티를 기획한다는 첩보를 입수한 지난 29일 A호텔에 금지할 것을 통보했고, A호텔로부터 “열지 않겠다”는 확약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A호텔은 적발 당일 단속요원의 눈을 속여 풀파티를 열다가 늦은밤 기습 단속에 걸렸다.

김한근 강릉시장은 “이런 일을 기획했다는 자체가 놀라운 일이고, 방역당국을 기만한 것”이라며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강력하게 조치했다”고 말했다.

강릉시는 경찰과 함께 풀파티 참석자의 개인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A호텔의 종업원 등에 대해선 진단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http://news.v.daum.net/v/20210801153055939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